서울 지하철 대림역 인근에서 20대 중국 동포가 흉기에 찔려 사망한 사건이 발생했다.

13일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 27분께 서울 영등포구 대림동 대림역 9번 출구 근처에서 중국동포 A 씨(26)가 칼에 찔려 쓰러져 있는 것을 행인이 발견해 신고했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흉기에 왼쪽 가슴을 찔린 상태였으며, 발견 직후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신고자 증언에 따르면 A씨는 각목을 들고 칼을 든 범인과 다툰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경찰은 주변 폐쇄회로(CC)TV 분석과 탐문 수사를 통해 용의자를 추적 중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