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국방위원회의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 특별법 의결이 무산됐다.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 전체회의에서 이들 법안을 심의했으나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반대로 의결을 보류했다.

한국당 의원들은 두 법안이 기존 법률을 개정하는 것이 아니라 새로운 법률을 만드는 것인 만큼 국회법 규정에 따라 공청회부터 열어야 한다고 주장했고, 결국 자신들의 요구를 관철시켰다.

한국당 경대수·이종명 의원은 앞서 지난 11일 법률안심사소위원회에서 공청회 없는 법안 의결에 대해 양해하기로 했으나 이날 전체회의에서는 같은 당 의원을 설득하지 못했다.

국방위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이철희 의원과 국민의당 김동철 의원은 여야 합의로 법안소위를 통과한 법안이므로 그대로 의결하자고 거듭 호소했지만, 소용이 없었다.

한국당 소속 김영우 국방위원장은 "의원들의 의견이 다를 경우 공청회를 하지 않을 수 없다"며 "일정은 나중에 협의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