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신임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3일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를 예방해 국민의당에 야당공조를 요청했다. 이에 김동철 원내대표는 "사안에 따라 얼마든 가능하다"고 화답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이날 김동철 원내대표를 찾아 "야당도 선수들끼리 만나면 제대로 된 야당을 해야 한다"며 "국민의당에 앞으로 자유한국당과 제대로된 야당 공조를 해줄 것을 부탁드리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앞으로 더불어민주당에서 한국당을 제치자고 하더라도 절대로 하지 말라"는 농담섞인 말을 웃으며 건넸다.

이에 김동철 원내대표는 "사안에 따라 얼마든지 (한국당과) 연대 가능하다"며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그는 "김성태 원내대표가 통이 크고 큰 정치를 하는 분이기 때문에 앞으로 기대가 크다. 김성태 원내대표의 도움을 받아 수많은 현안들이 제대로 속도감 있게 해결되길 바란다"고 격려했다.

김소현 기자 ksh@hankyung.com
안녕하세요. 김소현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