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DB

우리은행이 본부장 승진인사 때 고객 등 외부의 다면평가를 고려하고 지점장급 이하 승진에는 인사서열을 공개하는 등 인사방식과 절차를 개선하기로 했다.

손태승 우리은행장 내정자는 13일 오전 내부 특별방송을 통해 ▲능력 중심의 객관적이고 투명한 승진인사 ▲실력있는 직원을 우대하는 공정한 인사이동 ▲역동적인 조직을 위한 젊은 인력 전진배치 ▲신상필벌이 명확한 인사원칙 준수 등 객관적이고 투명한 승진인사·명확한 신상필벌 등의 인사원칙을 내용을 제시했다.

본부장급 승진인사에서는 후보군 선정기준을 사전에 공개하는 한편 영업그룹 임원들로 구성된 '승진후보자 평가협의회' 및 외부기관과 연계한 '다면평가 시스템'을 도입해 영업력과 품성을 고루 갖춘 인재를 선발한다는 방침이다.

지점장급 이하 승진은 영업실적과 근무평가를 반영한 인사고과 기준으로 선발하되, 본인의 인사서열을 공개함으로써 승진 여부를 예측할 수 있게 한다.
본부 부서나 해외영업점 직원은 공모제도를 통해 100% 선발하고, 선발되지 않은 직원에 대해서도 사유와 함께 향후 로드맵을 제공하는 피드백을 진행한다.

이밖에 70년대생 이후 젊은 직원과 여성인력을 본부 부서장 및 본부 부서 팀장으로 확대 배치하고, 지방 영업점은 해당 지역에서 오래 근무한 영업 우수직원을 지점장으로 선발한다.

이 외에 내부포털에 '직원고충 119'를 운영해 인사이동과 관련한 궁금증은 빠른 시일내 답변해주는 소통 체계를 정착시킬 예정이다.

손태승 은행장 내정자는 "앞으로 직접 인사절차 전반을 챙겨보고, 현장 직원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 소통하는 은행장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