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식당' 백종원 오므라이스 비법 전수

'강식당' 보조셰프 안재현이 백종원표 오므라이스를 완벽 마스터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tvN '신서유기 외전-강식당'에는 개업 전 백종원이 강호동과 안재현을 불러 오므라이스 레시피를 알려주는 모습이 담겼다.

백종원은 칼질이 미숙한 멤버들을 위해 간편하게 오므라이스를 만드는 방법을 고안해 알렸다. 그는 오므라이스 소스를 미리 만들어 놓는 것이 신의 한수라고 판단했다.
백종원은 버터 90그램에 다진 마늘 3숟갈과 다진 소고기를 넣어 팬에서 볶고 우스터소스 1컵과 케첩 3컵, 믹서기로 갈아낸 야채를 듬뿍 넣어 끓여 소스를 만들었다.

밥 한공기에 작은 국자로 2번 정도 소스를 볶아내고 아랫 면만 익힌 달걀에 돈까스 소스를 곁들이면 남녀노소 좋아하는 오므라이스가 완성됐다.

오믈렛 달걀을 만드는 것이 어려웠던지 안재현은 집에서도 이를 연습해 결국 마스터 했다. 안재현의 오므라이스를 맛 본 손님들은 그릇을 싹 비우며 "내가 원하던 오므라이스", "계란이 엄청 포슬포슬하다", "계란이 엄청 맛있다"는 등의 극찬을 보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