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15일 법무부 과천청사에서 '정부 가상통화 관계기관 합동 태스크포스(TF)' 회의를 열고 가상화폐 규제안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유시민 작가가 가상화폐 열풍과 가상화폐의 명과 암에 대한 발언이 주목을 받는다.

지난 7일 방송된 JTBC 이슈 리뷰 토크쇼 '썰전'에서 김구라는 "위키리크스의 설립자가 5만퍼센트의 수익을 봤다는 소식을 들으니,(사람들이) '나도 해야 되는 건가?'란 생각을 하는 것 같다. 간단한 개념을 설명 해달라"고 운을 뗐다.

그러자 유시민은 "새로운 것을 반기는 건 진취적인 태도지만, 경제학을 전공한 사람으로서 진짜 손대지 말라고 권하고 싶다. 비트코인은 사회적 생산적 기능이 하나도 없는 화폐다. 사람들이 빠져드는 바다이야기 같은 도박판이 되었다"라고 일침을 가했다.
이에 박형준은 "최근 '마이크 헌'이라는 초기 개발자가 비트코인은 실패했다고 밝혔다. 거기에 보면, '무정부주의적이어야 할 비트코인이 한 줌도 안 되는 세력에 의해 장악됐다'고 쓰여 있다. 원래 취지하고 결과가 달라진 거다. 귤이 탱자가 됐다"라고 평가했다.

한편, 정부는 비트코인 투기와 가상통화 거래소 해킹 등 가상통화를 둘러싼 여러 문제가 발생하는 데 대해 신속하고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지난 4일 범정부 태스크포스(TF)를 꾸려 거래 규제 방안 등을 모색 중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