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밤 미국 뉴욕증시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와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가 다시 사상 최고치로 마감됐다. 금리 인상 및 후속 세제개편안 확정 등 굵직한 정책 결정에 대한 기대감이 반영됐다.

12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18.77포인트(0.49%) 상승한 24,504.80로 장을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4.12포인트(0.15%) 높은 2,664.11에 마감됐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만 12.76포인트(0.19%) 내린 6,862.32에 장을 마감했다.

다우지수와 S&P 500 지수는 전일에 이어 사상 최고치를 다시 썼다. 각각 장중 24,552.97과 2,669.72까지 올라 장중 사상 최고치도 경신했다. 3대 지수 모두 이날 혼조세를 보였지만 나스닥만 하락장을 연출했다.
금리 인상이 유력한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결과 발표를 하루 앞두고 추가 세제개편안에 대한 기대심리가 주가를 끌어올렸다는 분석이다. 세제개편 구체안이 이날 추가로 나올 수 있다고 보도가 이어지면서다.

다음날 연준이 미 동부시간 오후 2시 발표할 통화정책 성명 기대감도 컸다. 연준은 이틀 일정으로 통화정책 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결정할 방침이다. 시장은 연준이 완만한 경기 회복세 등을 이유로 기준 금리를 인상할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