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내가 만든 영화인데 왜 눈물이 나지?"...'1987' 감독이 눈물 흘린 이유

13일 서울 용산구 아이파크몰 CGV에서 영화 '1987 언론시사회가 진행됐다. 특히 영화'1987'을 연출한 장준환 감독이 답변 도중 눈물을 보였다.

장준환 감독은 "영화를 편집하면서 여러 번 봤는데도 계속 눈물이 난다"며 "특히 이한열, 박종철 열사의 마지막 순간이 가장 벅차올랐다"고 말했다.

또 장준환 감독은 이한열, 박종철 열사가 어린나이에 죽음을 맞이한 것에 대한 말을 이어갔지만 결국 마무리 짓지 못하고 눈물을 닦았다.

영화 '1987'은 1987년 1월, 스물두 살 대학생이 경찰 조사 도중 사망하고 사건의 진상이 은폐되자, 진실을 밝히기 위해 용기냈던 사람들의 가슴뛰는 이야기를 다룬 영화다.

신세원 한경닷컴 기자 tpdnjs0227@hankyung.com
한경닷컴 산업금융팀에서 영상뉴스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항상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