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일 매서운 추위로 난방 수요가 급증하면서 전력수요가 겨울철 기준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전력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최고전력수요(오전 9시부터 10시까지 순간 전력수요의 평균)는 8천513만㎾를 기록, 종전 겨울철 최고기록인 8천366만㎾(2017년 1월 23일)를 경신했다.

다만 작년 8월 12일에 세운 역대 최고기록인 8천518만㎾에는 미치지 못했다.

12일 오전 10시 전력 예비율은 12.9%(예비전력 1천96만㎾)로 전력 공급은 안정적인 편이었다.

전력거래소 관계자는 "올해는 이례적으로 한파가 일찍 몰아치는 바람에 1월이 아닌 12월에 일찌감치 겨울철 전력사용 최고기록을 세웠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