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범죄도시' 측 불법 영상물 유포자 2차 고소장 접수

영화 '범죄도시' 투자배급사 ㈜키위미디어그룹이 불법 영상물 유포자들에 대한 2차 고소장을 접수했다.

'범죄도시' 투자배급사인 ㈜키위미디어그룹은 이 영화를 온라인 상에 불법 유포한 이들에 대하여 이달 초 고소장을 접수한데 이어 12일 추가로 발견한 불법 유포자들에 대하여 2차 고소장을 접수하였다.

키위미디어그룹은 특히 페이스북과 유튜브 사이트에 불법으로 영상을 게시한 이들에 대한 엄중한 처벌을 시사했다.

페이스북과 유튜브에 불법 게시물이 업로드 될 경우, 미성년자를 포함한 이용자들이 아무런 제약없이 영상물을 재생할 수 있기에 심각성이 크다고 전했다.
또한 불법 유포된 영상물을 재생하거나 공유하는 행위 역시 저작권을 침해하는 행위임을 이용자들이 스스로 인식할 필요가 있음을 언급하며, 불법 영상물에 대한 적극적인 신고 및 제보를 당부하였다.

배급사 측은 이후 발생하는 모든 불법 행위에 대해서도 지속적이고 강경하게 법적 조치할 것임을 밝혔다.

한편 영화 '범죄도시'는 지난 10월 3일 개봉하여 현재까지 687만명의 관객을 동원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