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주지훈이 '신과함께'를 보고 펑펑 울었다고 털어놨다.

12일 오후 서울 송파구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에서 열린 영화 '신과함께-죄와 벌'(감독 김용화) 언론시사회를 통해서다. 이 자리에는 김용화 감독을 비롯해 배우 하정우, 차태현, 주지훈, 김향기, 김동욱, 이정재 등이 참석했다.

이날 주지훈은 "영화를 보면 '저승은 저런 모습일까'하고 상상하는 재미가 있다. 마지막 장면도 대여섯번 봤는데 엉엉 울어버렸다. 주변 관객들이 몰입하는데 방해되지 않았나 싶다. 나는 울림이 있었던 것 같다"고 영화를 처음 본 소감을 밝혔다.
이어 "이야기로만 봤던 부분들이 잘 구현된 것 같아 신기했다. 나랑 김향기, 차태현 형이 케이블카, 진공에서 떨어지는 신은 와이어로 찍었다. 더욱 새롭고 재밌게 느껴졌다"고 덧붙였다.

주호민 작가의 동명의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한 '신과함께'는 저승에 온 망자가 그를 안내하는 저승 삼차사와 함께 49일동안 7개의 지옥에서 재판을 받으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신과함께' 1부는 오는 20일 개봉하며, 2부는 내년 개봉 예정이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 사진 = 최혁 한경닷컴 기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한예진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