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견게임업체 엠게임이 가상화폐 등 신규사업에 진출하기로 했다.

엠게임은 이달 29일 임시 주주총회를 열고 가상화폐 사업을 위한 전자상거래 금융업 및 가상현실(VR) 장비 제조 및 도소매업, 스마트팜 자문·관리업 등을 사업 목적에 추가할 계획이라고 12일 밝혔다.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기업의 장기적인 성장을 도모하고 신규 매출원을 확보하기 위해서다.

엠게임은 현재 가상화폐 채굴 사업에 착수했으며, 내년 1월 자회사를 설립해 온라인게임 내 보상과 마켓 등에 적용할 블록체인 개발로 영역을 확대할 계획이다.

중장기를 목표로 내년 상반기부터는 VR과 스마트팜 사업도 진행키로 했다.

엠게임 권이형 대표이사는 "새 사업의 세부 내용이 확정되면 순차적으로 발표할 예정"이라며 "'열혈강호 온라인'의 모바일 버전 출시, 모바일·VR 게임 상용화 서비스 등 주력인 게임 사업도 변함없이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