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피소 안내지도 제작·공공건축물 내진보강 등 예산 반영

경북도의회는 12일 제296회 제2차 정례회 제3차 본회의를 열어 경북도와 도 교육청 2018년도 예산을 확정했다.

도 예산은 7조8천36억원으로 2017년도 당초 예산 7조4천379억원보다 3천657억원(4.9%) 증가했다.

이 가운데 일반회계는 7조724억원으로 전년도보다 3천213억원(4.8%), 특별회계는 7천312억원으로 444억원(6.5%) 늘었다.

교육청 예산 규모는 4조1천35억원으로 2017년 당초 예산 4조13억원보다 1천23억원(2.6%) 증가했다.

도의회는 도 일반회계 세출 부문에서 24건에 26억원을 삭감하고 5건에 26억원을 증액했다.

도의회는 긴급하게 시행해야 할 지진피해예방과 안전대책을 위해 지진구조 장비구매 11억원, 마을별 대피소 안내지도 등 제작 7억7천만원, 공공건축물 내진보강 6억원 등을 증액했다.

특별회계에서는 세입과 세출 모두 11억원을 늘려 편성했다.

기금부문은 증감 변동이 없다.

교육청 경북도교육비특별회계는 1건에 20억원을 삭감해 전액 예비비로 돌렸다.

한창화 도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장은 "선심성·전시성 사업, 성과가 부진한 사업은 폐지 또는 축소하고 꼭 필요한 사업에 예산을 투입해 최대 성과를 거두는 데 중점을 뒀다"며 "포항 지진피해를 겪고 나서 지진대비 관련 예산을 대폭 증액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