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우먼 김지민이 "난자를 냉동할 것"이라는 폭탄 발언을 했다.

김지민은 지난 11일 방송된 MBN 예능프로그램 '비혼이 행복한 소녀, 비행소녀(이하 '비행소녀')'에서 개그맨 김준호, 홍인규 등과 함께 모여 개그 코너 아이디어 회의를 준비하던 중 이같은 발언으로 주위를 놀라게 만들었다.

이날 동료들의 관심은 얼마 전 태어난 홍인규의 셋째 딸 근황에 집중됐다. 홍인규 역시 딸의 사진을 보여주며 '딸 바보' 면모를 드러냈다.

이를 부러움 가득한 시선으로 바라보던 김지민을 향해 김장군이 "결혼하면 아기 몇 명 낳을 거예요?"라고 묻자 "난 3명 낳을 거야"라고 대답했다.
이를 듣던 홍인규가 "그럼 지금 빨리 낳아야 한다"며 '비혼녀' 김지민을 자극했다. 이에 김지민은 "싫은데, 나 난자 얼려둘 건데"라며 "비용이 살짝 부담이다. 하루 보관료가 엄청 비싸다고 들었다"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김준호는 "좀 이기적인 마음으로는 비혼으로 사는 게 좋다. 아무래도 시집을 가 버리면 자주 못 보잖느냐"면서 "오빠, 동생으로는 그랬으면 좋겠지만, 개그맨 선배로서는 지민이 목표대로 아이 3명을 낳고 싶다면 당장 다음 달이라도 결혼을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응원하는 모습을 보였다.

한편, 이날 스튜디오에는 김지민의 어머니 최인자 씨가 직접 출연해 딸의 일상을 지켜보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