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신아영이 미국 하버드대학교 재학 시절 당시 인기가 많았다는 풍문이 전해졌다.

11일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서 패널들은 신아영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한 연예부 기자는 “신아영이 하버드대에 다닐 때 인기가 굉장했다고 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 기자는 “당시 재벌 아들, 대형 로펌 관계자, 그 밖에도 여러 남성한테 꾸준한 대시를 받았다”며 “재벌 아들에겐 굉장히 순애보적인 대시를 오랫동안 받았는데 신아영은 ‘학업에 매진하겠다’고 거절했다더라”고 설명했다.

이에 박수홍은 “신아영은 왕족한테도 대시를 받았고, 그 분이 순애보적으로 계속 러브콜을 하지 않았나”라고 물었고, 연예부 기자는 “맞다. 여러 분들이 신아영에게 순애보를 보였던 것 같다”고 답했다.

한편 신아영은 미국 명문 하버드대학교 역사학과를 졸업해 2011년 SBS ESPN에 입사, SBS 스포츠에서 아나운서로 활동하다 프리랜서로 전향해 각종 프로그램에서 진행을 맡고 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