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의 특사 자격으로 레바논을 방문한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이 동명부대를 방문했다.

12일 청와대에 따르면 임 실장은 11일(현지시간) 오후 레바논 유엔평화유지군으로 활동 중인 동명부대를 찾았다.

그는 장병들과 식사를 하면서 불편 사항을 듣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의 서명이 들어간 벽시계 등을 선물했다. 또 부대 현황과 작전 활동을 보고받고 격려했다.

임 실장은 부대 노후 시설 개선과 장병 복지 보강, 휴가제도 개선 등을 건의 받은 뒤 보완 및 검토를 약속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