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뮤지컬단의 뮤지컬 배우 허도영이 지난 10일 도드람 2017-2018 V리그 ‘흥국생명 대 KGC 인삼공사의 3라운드 맞대결이 열린 인천 계양체육관을 깜짝 방문했다.

허도영은 흥국생명 핑크스파이더스에서 레프트를 맡고 있는 이한비 선수를 응원하기 위해 경기장을 찾은 것으로 전해졌다.

뮤지컬 <광화문 연가>의 공연 연습에 한창인 허도영은 평소 휴일에는 스포츠 경기 관람을 즐기지만, 배구 경기장을 찾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설렘을 감추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이번 만남은 지난 달 11일 세종문화회관과 흥국생명의 문화예술 콘텐츠 교류 및 홍보 강화를 위한 업무 협약에 따른 이벤트로 성사됐다.

허도영은 경기 전 이한비 선수를 만나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으며, 2세트 경기가 끝난 후 사회자의 안내에 따라 코트에 올라 뮤지컬 <광화문 연가>의 노래 한 소절을 불러 관객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흥국생명은 에이스 이재영과 함께 이한비의 공격을 앞세워 리드를 지켜나갔으며, 3-0(25-23, 25-22, 25-19) 완승을 거두며 4연패에서 벗어났다. 두 사람은 경기가 끝난 후 다시 재회하며 승리를 축하했으며, 이한비 선수는 ‘허도영 배우의 방문으로 승리한 것 같다’며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서울시뮤지컬단에 2015년 입단해 올해로 2년차를 맞은 허도영은 지난 5월 창작뮤지컬 〈밀사-숨겨진 뜻〉에서 청년열사 이위종 역으로 큰 활약을 펼쳐 ‘제6회 예그린 뮤지컬 어워드’에서 남우신인상을 수상한 바 있다. 흥국생명 배우단의 프로 2년차 선수인 이한비 역시 2017년 11월 개인 최다 득점(23점)을 갱신하며 뜻깊은 한해를 보내고 있다.

허도영은 오는 15일 개막하는 뮤지컬 <광화문 연가>에서 젊은 명우 역에 캐스팅되어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 오른다. 서울시뮤지컬단과 CJ E&M이 공동 제작하는 <광화문 연가>는 임종을 앞둔 주인공 명우가 마지막 1분에 자신의 젊은 날을 회상하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중년 명우 역에 안재욱, 이건명, 이경준, 월하 역에 정성화, 차지연, 젊은 명우 역에 허도영, 김성규, 박강현, 중년 수아 역에 이연경, 임강희, 젊은 수아 역에 홍은주, 린지, 시영 역에 유미, 이하나, 중년 중곤 역에 박성훈, 젊은 중곤 역에 김범준 등 초호화 캐스팅으로 화제가 됐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