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원진 대한애국당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을 '문재인 씨'로 지칭해 논란이 되고 있다.

조 대표는 지난 11일 열린 중앙선거방송토론위원회 개최 정당정책토론회에서 문 대통령과 현 정부를 비판하다 '문재인 씨'라고 반복해서 말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 6개월 만에 안보·한미동맹이 무너지고 경제 파탄 징후가 보인다"며 "문재인 씨가 제대로 하고 있는가, 그렇지 않다고 본다"고 주장했다.

이어 "문재인 씨는 '거짓 촛불 집회'를 '촛불혁명'이라고 하는데, 혁명이라는 말 자체가 잘못됐다"면서 "6개월 만에 이 나라 안보가 다 무너지고 한미동맹이 다 깨졌다"고 말했다.

당시 사회자가 "시청자들이 많이 보고 있으니 대통령 호칭에 대해서는 조금 주의를 기울여 달라"라고 당부했으나 조 대표는 "대통령으로서 잘해야지 대통령이라고 부른다"라고 답변했다.

그는 반면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해서는 '대통령'이라는 용어를 사용해 대조를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