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키미키 최유정이 '복면가왕'을 통해 반전 보컬 실력을 뽐냈다.

지난 10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일밤-복면가왕'을 통해 최유정은 숨겨져 있던 보컬 실력을 뽐냈다.

최유정은 '복면가왕'에서 ‘네잎클로버’라는 이름으로 깜짝 등장했다. '드림캐처'와 함께 2NE1의 ‘Ugly’를 열창한 최유정은 파워풀한 가창력과 남다른 음색으로 현장의 있던 판정단의 놀라움을 자아냈다.

'드림캐처'와의 대결에서 아쉽게 1회전에서 떨어진 최유정은 가면을 벗은 뒤 지드래곤의 '니가 뭔데'를 부르며 탄탄한 가창력과 랩 실력을 선보여 청중을 압도했다. 작은 몸에서 뿜어져 나오는 최유정만의 매력이 현장은 물론 브라운관을 통해 방송을 시청하는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노래가 끝난 후 최유정은 "그동안 보컬이 아닌 랩 위주로 참여했다. 혼자 곡을 소화해야 해서 긴장했다”며 “자신감과 자존감을 많이 회복하고 돌아간다”고 소감을 밝혔다.

지금까지 다양한 활동을 통해 '흥유정'의 댄스 혹은 랩 퍼포먼스만을 보았던 시청자들은 복면가왕에서 보여준 최유정의 또 다른 매력에 깜짝 놀랐다는 평이다.

방송이 끝난 후 최유정은 위키미키 공식 SNS를 통해 “여러분 오늘 복면 가왕 보셨나요? 정말 너무 떨려서 어떻게 했는지 기억도 안 났던 무대였어요”라며 “그렇지만 열심히 준비했고 제 목소리를 들려드릴 수 있는 계기가 된 것 같아서 정말 영광이었습니다. 앞으로도 열심히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라고 소감을 남겼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