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평가원, 12일 성적표 통지

국어·수학 1등급 커트라인 하락
절대평가 영어 1등급 10% 넘어
난도조절 실패…변별력 떨어져
"동점자 많아 정시 혼선 빚을 듯"

올해 대학수학능력시험에서 절대평가를 도입한 영어가 예상보다 쉬웠던 것으로 확인됐다. 1등급 비율이 10%를 넘었다. 기존 상대평가의 2등급 기준(11%)에 육박하는 수치다. 수능 출제기관인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 잠정 목표치로 언급한 6~8%도 훌쩍 웃돌았다.

평가원은 2018학년도 수능에 응시한 수험생 53만1327명에게 12일 수능 성적표를 통지한다. 채점 결과 영역별 1등급 구분점수(표준점수 기준)와 비율은 국어 128점(4.9%), 수학 가형 123점(5.13%), 수학 나형 129점(7.68%)이었고 절대평가인 영어와 한국사 1등급 비율은 10.03%와 12.84%였다. 선택과목별로는 △사회탐구 63~67점(4.21~11.75%) △과학탐구 64~67점(4.03~7.52%) △직업탐구 64~71점(4.71~9.22%) △제2외국어/한문 64~81점(4.16~6.62%)으로 집계됐다.

올 수능 전 영역 만점자는 재학생 7명, 졸업생 7명, 검정고시 출신 1명 등 총 15명이다. 국어·수학·탐구(2개 선택과목)에서 만점, 영어·한국사는 1등급을 받은 수험생 숫자다. 성기선 평가원장은 이례적으로 만점자 수를 공개하면서 “재학생과 졸업생 만점자가 똑같이 7명으로 이번 수능이 재수생에게 유리한 시험은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처음으로 절대평가를 도입한 영어가 특히 쉬워 상위권 학생들에 대한 변별력이 떨어졌다는 평가다. 정시모집에서 영어가 당락에 끼치는 영향이 크게 줄어든 것이다. 수학 나형도 1등급 비율이 기준(상위 4%)의 두 배 가까이 될 만큼 동점자가 많아 정시 지원이 혼선을 빚을 것으로 전문가들은 예측했다. 이영덕 대성학력개발연구소장은 “대학별 동점자 처리 기준을 정확히 확인해 지원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임성호 종로학원하늘교육 대표도 “대학마다 다르게 반영하는 수능 영역별 가중치를 꼼꼼하게 따져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처럼 예상을 다소 벗어난 결과가 나오자 성 원장은 “내년 수능에서 평가원이 직접 가채점하는 방안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사설 입시업체가 아니라 평가원이 공신성 있는 가채점 결과를 공개하면 수험생이 수시 수능 최저학력기준 충족 여부를 확인하는 등 수시·정시 지원 여부 판단에 도움이 된다는 얘기다.

김봉구 기자 kbk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