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쁜 녀석들2' 지수 /사진=최혁 기자

배우 지수가 대선배 박중훈과 연기 호흡을 맞춘 소감을 밝혔다.

11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콘래드 서울에서 OCN 새 드라마 '나쁜 녀석들: 악의 도시'(이하 나쁜녀석들2)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지수는 "이렇게 좋은 선배님과 감독님을 만난 것은 행운"이라면서 "대선배들과의 작업에 설레면서 두려움도 있었다. 한국 영화의 역사 같은 분들과 함께 할 수 있어 영광"이라고 속내를 드러냈다.

또 "박중훈 선배는 이렇게까지 잘해주나 싶을 정도로 친구처럼 대해주시고 많은 이야기를 해주셨다. 심지어 집에 가다가 메모한 적도 있다"라고 덧붙였다.

복수심만 남은 형받이 한강주 역으로 분한데 대해 "전에 했던 작품과 이미지적으로 많이 달라 도전이었다"라며 "감독님과 이야기 끝에 머리도 자르고 수염도 길렀다. 현장에선 선배들의 도움으로 부족한 부분을 채워가며 연기를 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나쁜녀석들: 악의 도시’는 악을 악으로 응징하는 ‘나쁜녀석들’이 부패한 권력 집단에게 통쾌한 한방을 날리는 액션 느와르 드라마다. ‘나쁜녀석들’, ‘38사기동대’를 통해 OCN 오리지널 장르물의 한 획을 그은 한정훈 작가와 한동화 감독이 다시 한 번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블랙’ 후속으로 오는 16일 밤 10시 20분 첫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