턴불 총리 "외국인 후원은 정치 개입"
중국 정부 "유독 중국인 기부에 편견"

원자재 교역으로 밀접한 관계를 맺고 있는 중국과 호주가 최근 들어 날 선 공방을 주고받고 있다. 중국은 외교부 대변인이 “(호주는) 중국에 대한 편견에 사로잡혀 있다”고 비판하고, 호주는 총리가 직접 나서 “(중국의) 어떤 위협도 통하지 않을 것”이라고 공언했다.
중국은 호주의 최대 수출 대상국이다. 호주에서 나는 철광석 등 원자재 상당수를 중국이 사들이고 있다. 활발한 교역을 벌여온 두 나라의 관계가 악화일로를 걷고 있는 것은 지난 5일 맬컴 턴불 호주 총리(사진)가 중국을 겨냥해 “호주 정치에 영향을 주려고 전례 없이 교묘한 시도가 이뤄지고 있다”며 “정당에 대한 외국의 기부행위 금지 및 로비스트 등록 의무화를 추진하겠다”고 발표한 것이 발단이 됐다.

중국은 즉각 반격에 나섰다. 호주 주재 중국대사관은 6일 호주 정부를 향해 “냉전적 사고에 빠져 반(反)중국 히스테리와 편집증을 보여주고 있다”고 비판했다. 8일에는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이 턴불 총리 발언에 “매우 놀랐다”며 “양국 관계에 해가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중국 관영 언론들도 “호주에서 유독 중국인의 기부나 공공자산 인수만 큰 문제가 되는 이중잣대가 적용되고 있다”고 거들었다.

중국 정부와 언론이 호주에 대해 연일 공세를 퍼붓자 일각에선 중국이 호주를 대상으로 무역 보복 조치를 취할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이 제기된다. 호주 재계나 야당 일부에서도 호주 정부의 대중(對中) 외교정책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나왔다. 턴불 총리는 그러나 9일 공개 석상에서 “중국의 강력한 반발과 엄중한 항의에도 불구하고 호주를 위해 물러서지 않을 것이며, 중국의 어떤 위협도 통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ABC방송 등 호주 언론이 보도했다.

김동윤 기자 oasis9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