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관 협력… 3년내 개발 목표
처리 속도·전력소비 등 대폭 개선
일본 정부가 자율주행 차량이나 로봇에 사용될 인공지능(AI)용 신형 반도체 개발 거점을 설치하기로 했다. 미국 중국 등과의 반도체 개발 경쟁에서 뒤처지지 않기 위해서다.

10일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PC나 스마트폰에 들어가는 반도체에 비해 처리 속도는 10배 이상이면서 소비 전력은 100분의 1 이하인 AI용 반도체를 관민 공동으로 개발하기로 했다.

일본 정부는 내년 기업과 대학의 전문 인력들이 활용할 수 있는 개발 거점을 설치키로 했다. 경제산업성 산하 산업기술종합연구소 등의 시설을 후보지로 검토하고 있다. 이곳에는 반도체 개발에 필요한 첨단 설비 등이 정부 지원으로 대거 설치된다. 첨단기술 개발을 추진하는 기업이나 대학 연구자가 설비를 무료로 이용해 설계 및 시제품을 제작해 볼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기업이나 대학들은 반도체 시제품 개발에 소요되는 수십억엔(약 수백억원)의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일본 정부는 새 거점을 가동해 약 3년 뒤 AI용 첨단 반도체 개발 완성을 목표로 삼고 있다.
일본 정부가 이처럼 AI용 신형 반도체 개발에 신경쓰는 것은 이 분야에서 미국과 중국 등의 행보에 속도가 붙고 있기 때문이다. 미국은 구글이나 인텔 등 정보기술(IT) 대기업이 AI 분야 기술 개발을 주도하고, 중국도 정부 차원에서 관련 기술 개발에 힘을 쏟고 있다. AI용 반도체 개발 경쟁에서 뒤처지면 자동차 등 일본 주력 산업 설비에 투입되는 반도체 수요를 다른 나라에 빼앗길 우려가 크다는 지적이다.

일본 정부는 AI용 반도체를 포함해 700억엔(약 6753억원) 규모의 관련 경비를 내년도 예산에 반영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도쿄=김동욱 특파원 kimd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