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전 국민의당 대표에게 계란을 던진 A씨가 불구속 입건됐다.

전남 목포경찰서는 10일 박 전 대표에게 계란을 던진 혐의(폭행)로 A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A씨는 광주에 거주하며 '안철수 연대 팬클럽'에서 활동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박 전 대표가 국민의당을 해체하려고 해 항의하는 의미에서 계란을 던졌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 전 대표는 이날 전남 목포에서 열린 제1회 김대중 마라톤 대회에 참가, 출발선에 서 있다 한 여성이 던진 계란을 오른쪽 어깨에 맞았다.

이날 마라톤 대회에는 박 전 대표와 안 대표, 김홍걸 민주당 국민통합위원장,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등이 참석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