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다음날인 11일부터 북한의 대량살상무기(WMD)와 탄도미사일 개발을 목적으로 하는 금융거래활동 차단을 위해 북한 단체 20개·개인 12명을 독자제재 대상으로 추가 지정한다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10일 출입기자단에 문자메시지를 보내 "해당 단체, 개인들은 북한의 WMD 개발을 위한 자금 조달 또는 제재 대상 품목 불법거래 등에 관여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제재 대상 단체는 라선국제상업은행, 농업개발은행, 제일신용은행, 하나은행, 국제산업개발은행, 진명합영은행, 진성합영은행, 고려상업은행, 류경상업은행, 조선컴퓨터센터, 조선아연공업총회사, 대원산업회사, 송이무역회사, 려명해운경영유한책임회사, 조선금별무역, 능라도룡악무역회사, 조선남남협조회사, 조선능라도선박회사, 대봉선박회사, 조선유성선박회사 등이다.
개인은 김수광 주 벨라루스 정찰총국 요원, 제일신용은행(중국 소재) 소속 김경혁·박철남, 류경상업은행(중국 소재) 소속 리호남, 고려은행(중국 소재) 소속 리성혁, 원양해운(베트남 소재) 소속 김영수, 만수대창작사(나미비아 소재) 소속 김동철, 고려금강은행(중국 소재) 소속 차승준, 하나은행(중국 소재) 소속 허영일, 조선금강그룹(러시아 소재) 은행 소속 지상준·곽정철·렴희봉 등이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번 조치로 북한의 불법 자금원을 차단하고, 거래 위험성을 국내 및 국제사회에 환기하는 효과를 거둘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북핵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경주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