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한경DB

전국 최대 오리 산지 중 한 곳인 전남 영암에서 조류 인플루엔자(AI) 의심 신고가 들어와 축산·방역 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10일 전남도에 따르면 영암군 신북면 한 씨오리 농장에서 산란율이 급감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이 농장에서는 오리 1만2000여 마리를 사육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전남도는 반경 10㎞ 이내 가금류 사육농가에 이동제한 조치를 내리고 역학 조사에 들어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