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걸그룹 원더걸스 출신의 가수 예은이 10일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포르쉐 운자자에게 경고장을 날렸다.

예은은 "눈 와서 신나서 나갔다가 봉변당할 뻔"이라며 "갑자기 차세워서 아는 사람인척 인사하고 일단 타라고 한 포** 탄 남성분 그렇게 살지 마세요"라고 했다.

이어 "얼겁결에 탈뻔했네 진짜"라며 '#음주운전이던데신고할뻔' '#무서워서차번호볼생각도못함' '#무서운세상'이라는 해시태그도 남겼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