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최근 대북제재 방안으로 거론되는 해상수송 차단에 대해 '선전포고'라고 주장했다.

10일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논평을 내고 "미국과 그 추종세력들의 대조선 해상봉쇄 책동을 우리 공화국의 신성한 자주권과 존엄에 대한 난폭한 유린행위로, 또 하나의 공공연한 선전포고로 간주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절대로 수수방관하지 않을 것"이라며 "해상봉쇄 기도를 실천에 옮기려는 자그마한 움직임이라도 보인다면 우리의 즉시적이고 무자비한 자위적 대응조치가 뒤따르게 되리라는 것을 각오해야 한다"고 위협했다.

또 "미국과 그에 추종하는 어중이떠중이들은 해상봉쇄 책동이 불러오게 될 파국적 후과에 대해 심사숙고하고 부질없는 망동을 당장 걷어치워야 한다"고 주장했다.

북한은 앞서 지난 8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해상봉쇄 책동은 전쟁행위"라고 주장한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