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행차량 급제동·전방 공사현장 경고 국내 첫 시연
구동모터·인버터·배터리팩 생산 이어 차세대 車산업 영역 확장

LG전자는 국내 최초로 LTE 이동통신 기반의 V2X 단말과 이를 활용한 자율주행 안전기술 개발에 성공했다고 10일 밝혔다.

LTE V2X(Vehicle to Everything)는 차량 대 차량(V2V), 차량 대 인프라(V2I), 차량 대 보행자(V2P) 등 차량과 모든 개체를 고속 이동통신으로 연결해 안전하고 편리한 교통환경을 구축하는 기술이다.

LG전자가 개발한 V2X 안전기술은 LTE 통신을 이용해 주변 차량의 위치, 방향, 속도와 교통정보 등에 실시간으로 대응할 수 있다.

기존 주행보조시스템(ADAS)의 경우 센서를 통해 주변 위험을 직접 감지하는 방식이어서 탐지거리가 짧고 장애물 뒤의 상황은 감지가 불가능하다는 제약이 있었으나 V2X는 이를 극복할 수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실제로 LG전자는 최근 경기도 화성의 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 주행시험장과 과천의 일반도로에서 자체 개발한 V2X 안전기술 시연을 통한 성능검증까지 성공적으로 마쳤다.

이번 성능검사에서는 '선행차량 급제동 경고'와 '전방 공사현장 경고' 기술이 시연됐다.
선행차량 급제동 경고는 기상악화나 시야 사각지대 등으로 눈에 보이지 않는 선행 차량이 급하게 감속했을 때 후행 차량이 최소 제동거리에 도달하기 전에 경고메시지를 전송해 추돌 위험을 예방하도록 설계됐다.

또 전방 공사현장 경고는 공사현장 정보를 도로 IT인프라를 통해 접근 차량에 전송해 미리 대처할 수 있도록 했다.

LG전자는 "이번에 개발한 단말은 세계이동통신 표준화 기술협력기구인 '3GPP((3rd Generation Partnership Project)가 올 초 지정한 LTE V2X 국제표준을 지원해 범용성이 뛰어나다"면서 " LTE V2X 상용화를 위한 기술 개발에 더욱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이라고 밝혔다.

특히 "이를 기반으로 LTE보다 약 4~5배 빠르고 통신지연 시간도 10분의 1 수준으로 차세대 커넥티드카 개발의 필수 기술로 꼽히는 5G 기반 V2X 분야까지 주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LG전자는 최근 미국 미시간주(州)에 285억원을 투자해 전기차용 배터리팩과 모터 등을 생산하는 공장을 설립한다는 계획을 내놓은 데 이어 ㈜LG와 공동으로 오스트리아 차량용 조명업체 'ZKW' 인수도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지는 등 차세대 자동차 사업에서 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