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포츠뉴스 채정연 기자] 한국프로축구연맹이 주최하는 '2017 K리그 아카데미 - 선수과정'이 지난 4일 오후 성황리에 종료되었다. 김치곤(울산), 김치우(서울)등 K리그 현역선수 45명이 참여한 이번 아카데미를 통해 연맹은 선수와의 접점을 확보하고 나아가 K리그의 비전에 대한 공감대를 확대했다.
이번 아카데미에 참가한 선수들은 4시간에 걸쳐 ▲K리그의 현재와 미래 ▲K리그 유소년 시스템 및 유스 트러스트(Youth Trust)제도 ▲해외 유소년 시스템과 관련된 다양한 교육을 수강했다.

'K리그 아카데미 선수 과정'은 K리그 현역 선수를 대상으로 하는 교육과정으로, 선수들의 K리그 비전과 유소년 시스템에 대한 이해를 돕고, 미래 지도자로서의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올해 처음 시행되었다.

또한, 연맹은 지난 2013년 국내 프로스포츠 단체 중 최초로 '축구산업 아카데미(Football Industry Academy)'를 설립하여 매년 스포츠 행정 분야의 미래 인재를 배출해오고 있다. 그뿐만 아니라 연맹은 현직 구단 관계자들의 역량 강화를 위해 'K리그 아카데미'를 직급별, 분야별로 개설하여 매년 3회씩 교육을 시행하고 있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