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는 8일 "북한의 올림픽 참가 지원 등 평창동계올림픽을 평화올림픽으로 만들기 위한 노력을 일관되게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유진 통일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의 방북이 성사될 경우 통일부의 입장에 대한 질문에 "우리 정부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부대변인은 또 "평창올림픽 조직위원회, 국제경기연맹 등 다각적인 채널을 통해서 소통 노력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바흐 위원장은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가 관련 논의를 위해 이르면 연내 평양을 방문하는 방안을 북측과 협의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바흐 위원장의 방북은 우리 정부와의 협의를 바탕으로 추진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