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유럽연합(EU)이 한국을 조세 비협조국 명단에 포함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내주 실무 책임자가 EU대사를 초치해 얘기할 것"이라고 8일 밝혔다.

김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산업경쟁력강화 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EU는 지난 5일(현지시간) 한국의 경제자유구역, 외국인투자자에 대한 세제지원제도가 내·외국인을 차별하는 '유해 조세제도'에 해당한다며 한국을 조세 비협조 지역에 포함했다.

김 부총리는 이와 관련 한국이 조세회피처에 포함됐다는 보도에 대해 "조세회피처라는 표현에 이견이 있다"고 선을 그첬다.

그는 "저희 입장에서는 상당히 논쟁할 것이 많다"며 현장에도 담당 국장이 가서 대처하고 있다"며 "빨리 대처 방안을 만들고 해결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