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포츠뉴스 채정연 기자] 두산 베어스가 7일 은평구 응암동에 위치한 '꿈나무 마을'을 방문해 원생들과 뜻 깊은 시간을 가졌다.

이번 행사에는 함덕주, 김명신, 조수행, 김인태, 장승현, 이영하 등이 참여했다​. 선수들은 방한용 모자, 휴대용 핸드폰 충전기, 미러리스 카메라 등 선물을 전달했다. 또 사인회와 포토타임으로 원생들과 좋은 추억을 쌓았다.

함덕주는 `매년 반갑게 맞이해주는 아이들에게 고맙다. 나 역시 기뻤다`며 `아이들 덕에 더 큰 힘을 얻어간다`고 했다. 조수행 선수는 `아이들 덕분에 우리가 더 즐겁고 의미 있는 시간을 보냈다. 추운 겨울 따뜻하게 보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꿈나무 마을'은 1975년 1월 개원했다. 43년간 마리아 수녀회에서 운영을 맡아오고 있고, 두산베어스는 2009년부터 해마다 정기적인 방문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두산 베어스 제공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