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료차질 없을 듯…협상 결렬 때 12일부터 무기한 파업 계획

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본부 서울대병원 분회(이하 서울대병원 노조)가 비정규직이 정규직화 등을 요구하며 8일 하루 동안 파업에 들어갔다.

서울대병원 노조는 이날 오전 9시 30분 서울대병원 본관 1층에서 파업 출정식을 열고 조합원 400여 명이 이날 오전 5시부터 파업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진료는 차질 없이 이뤄질 예정이라고 노조 측은 전했다.

노조는 파업 출정식에서 "정부가 '공공기관 비정규직 제로'를 선포했는데도 병원 측은 비정규직 1천600명에 대한 전환 정책을 내놓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공공기관 성과연봉제가 폐지됐는데도 병원 측은 수술·검사 건수에 의사 성과를 연동시키는 성과급 제도를 중단하겠다는 약속을 거부하고 있다"고 했다.
노조는 이어 "병원은 간호사 초임 미지급, 인력 부족 등 노동자들의 열악한 현실에도 병원이 '노동자 쥐어짜기'를 중단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노조는 ▲ 비정규직 1천600명 정규직 전환 ▲ 의사 성과급제 폐지 ▲ 어린이병원 외주급식 직영 전환 ▲ 영리자회사 '헬스커넥트' 철수 ▲ 외상센터·화상센터 운영 ▲ 신입 직원 임금·복지 삭감 복원 ▲ 시립보라매병원 전속제 중단 ▲ 인력 충원 등을 요구하고 있다.

노조는 이날 오후 1시 30분 서울대병원 본관 후문에서 마로니에공원, 동성고를 지나 다시 병원 본관으로 돌아오는 거리행진을 벌일 예정이다.

노조 측은 일단 이날 하루 동안 파업한 뒤 주말 동안 병원 측과 협상을 벌여 요구 사항이 수용되지 않으면 이달 12일부터 무기한 파업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