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포츠뉴스 채정연 기자] 미국이 `한국에서 열리는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를 고대하고 있다`며 불참설을 일축했다.
세라 허커비 샌더스 미 백악관 대변인은 8일(한국시간) 미국이 평창 올림픽 참가를 고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샌더스 대변인은 `우리의 최우선 과제는 미국민 보호`라며 `우리는 한국 국민과 다른 협력 국가들과 함께 대회 장소가 안전하도록 협력 중이다`라고 전했다.

또한 국무부 헤더 노어트 대변인 역시 `한국은 1988년 올림픽을 포함해 많은 대회들을 성공적으로 개최해왔다`라며 `안전하고 성공적인 동계올림픽 개최를 위한 한국 정부의 헌신을 확신하고 지지한다`라고 밝혔다. 참가 여부를 묻는 질문에 대해 `미국은 한국에서 열리는 올림픽의 일원이 되길 바란다`고 답했다.

미국 올림픽위원회(USOC)도 성명을 발표했다. USOC는 `위원회 내부적으로, 정부 기관들과 함께 내년 올림픽에 선수단을 보내지 않을 가능성에 대해 논의한 적 없다`라며 불참설을 진화했다.

이러한 미국 내 발언들은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 대사가 전날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평창올림픽 참가 여부를 '미결 문제'라고 답했기 때문이다. 헤일리 대사는 북한의 상황을 언급하며 미국 선수들의 신변 안전 보호에 대한 우려를 드러낸 바 있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 ⓒAFPBBNews=News1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