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투자증권은 8일 애플 아이폰X의 출하·판매 부진으로 반도체 낸드플래시 업황의 둔화 속도가 내년 1분기부터 가속화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송명섭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카메라 모듈 부품 및 연성회로기판(FPCB) 수율·불량 문제로 출하에 차질이 나타났던 아이폰 X가 판매 역시 부진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판매 부진의 요인으로는 가격을 꼽았다. 송 연구원은 “아이폰X의 가격이 부품 가격 상승에 따라 전년 아이폰7플러스 대비 20% 가량 올랐다”며 “지문 인식 기능이 없고 얼굴 인식 기능만 있는 아이폰X로는 현재 환경에서 스마트폰 결제 서비스를 사용하기가 불편하다는 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분석했다.
하이투자증권은 올 4분기와 1분기 아이폰X 판매 전망치를 하향 조정했다. 송 연구원은 “당초 아이폰X의 올 4분기와 내년 1분기 출하량에 대한 시장의 기대치는 도합 8000만대 수준이었으나 부품 문제에 따른 출하 차질로 6000만대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당초 예상보다 2000만대 가량 덜 생산될 경우 아이폰X향 모바일 D램과 낸드 수요가 줄 수 있다. 특히 낸드 업황에 악영향을 끼치는 정도가 더 크다는 분석이다.

송 연구원은 “애플이 아이폰X의 1차 생산량 6000만대분에 대한 반도체를 이미 구매해놓은 것으로 알려져 있으므로 출하 차질에 의한 반도체 수요 감소 영향은 내년 1분기부터 발생할 것”이라며 “1분기 D램, 낸드 수요는 아이폰X 출하·판매 부진 발생시 당초 예상보다 각각 1.9%, 7.0% 이상 축소될 수 있다”고 추정했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증권 뉴스를 전합니다.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