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가 경희대학교 의료원과 함께 470번째 '아름인(人)도서관'을 열었다고 7일 밝혔다.

이번 아름인 도서관은 서울 동대문구 소재 경희대학교치과병원 2층에 개관했다. 개관식에는 김건식 경희대학교병원장, 손기용 신한카드 부사장 등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아름인도서관은 개관에서 끝나지 않고 도서 기부에서부터 아이들을 대상으로 한 금융교실 개최 등도 진행한다"며 "이번 경희대병원 아름인도서관도 입원해 있거나 내원하는 어린이들이 꿈과 희망을 키우는 장소가 될 수 있도록 계속해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아름인도서관은 2010년부터 지속적으로 진행하고 있는 신한카드의 대표적인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신한카드와 사회복지법인 '아이들과미래'가 어린이들에게 친환경 독서 공간과 아동, 청소년 권장도서 지원을 통한 미래 세대 육성을 목표로 진행중이다.

대도시에서 산간벽지에 이르기까지 어린이를 위한 도서관이 필요한 곳을 찾아 개관하고 있으며, 특히 베트남, 인도네시아, 미얀마 등 해외에도 총 4개 아름인도서관을 개관했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팩트에 기반한 생생한 금융경제 뉴스를 전달하겠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