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포츠뉴스 채정연 기자] NC 다이노스의 이태일 대표이사가 올 시즌 종료 뒤에 사임 의사를 밝혔다. 신임 대표로 황순현 CECO가 내정됐다.
NC는 7일 보도자료를 통해 이 대표의 사임을 공식 발표했다. 이 대표는 2011년부터 7년간 다이노스의 기틀을 다졌고, 젊은 구단임에도 의미 있는 성과들을 거뒀습니다. 이 과정에서 이 대표가 “피로가 누적돼 오랜 기간 재충전이 필요하다”는 뜻을 밝혔다.

이태일 대표는 `그동안 좋은 동료, 좋은 선수, 좋은 감독님, 좋은 구단주님과 좋은 성적으로 함께 할 수 있어 기뻤다. NC 다이노스가 젊고 밝은 이미지로 계속 발전하길 바라며, 야구단 고문으로서 계속 NC를 돕겠다`라고 말했다. 구단도 이 대표의 공헌과 노고에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앞으로도 NC 다이노스의 고문으로 활동할 예정이다. 구단은 신임 대표로 엔씨소프트 황순현 CECO(최고소통책임자)를 내정했다. 구단 이사회에서 논의 후 선임을 결정할 예정이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