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마스를 부탁해' 기획전 최대 10% 할인 쿠폰 제공

모바일커머스 티몬은 11월 한 달간 연말 매출을 분석한 결과, 공간절약형 생활용품 매출 증가와 공연 1인 티켓 구매 패턴이 뚜렷하게 나타나는 등 연말 소비에서 ‘1코노미’ 바람이 거세게 불고 있다고 7일 밝혔다.

티몬에 따르면 1인 가구가 늘어나면서 작은 거주공간에 맞춘 공간절약형 트리가 인기를 얻고 있다. 11월 한 달 간, 벽에 붙이는 벽트리는 전년 동기 대비 151% 증가했으며, 50cm 높이의 미니트리는 67% 상승했다. 반면 4인 가구가 주로 구입하는 대형 트리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60% 급감했다.

연말 공연계도 1인 가구가 좌우하고 있다. 11월에 판매된 콘서트는 물론 전시와 박람회 부문에서도 1인 티켓 구매 비중이 40%를 넘었다. 우선, 연말 콘서트 1인 티켓 구매 비중은 전년 동기 대비 15%포인트 증가해 44%을 기록했다.

전시회나 박람회 부문에서도 1인 티켓 판매 비중이 증가했다. 전시회와 박람회의 1인 티켓 구매 비중은 41%로, 전년 동기 대비 5%포인트 상승했다. 회사측은 왁자지껄하게 연말을 보내기보단 문화생활을 즐기면서 한 해를 정리하는 경향이 반영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올해를 강타한 ‘혼행족’ 열풍이 연말에도 이어지고 있다. 티몬에서 올해 11~12월 출발하는 자유여행 1인 항공티켓 구매는 전년 동기 대비 13배 넘게 증가했다. 전체 여행객 중 연말 혼행족 비율은 22%에 육박한다.
티몬은 오는 24일까지 ‘크리스마스를 부탁해’ 기획전을 통해 크리스마스 선물, 파티용품, 홈데코, 공연, 여행 등의 인기 상품을 판매한다. 크리스마스 파티를 위한 산타모자가 900원, 애견 산타복은 9000원에 판매하고 있으며, 1인가구에 유용한 50cm 미니트리를 9900원에 만나볼 수 있다.

이 외에도 지코, 그레이, 헤이즈 등이 출연하는 ‘더 몬스터 페스티벌 인 크리스마스’ 입장권을 7만2000원에 판매하는 등 연말 분위기를 한껏 끌어올릴 수 있는 공연 티켓도 다양하게 준비되어 있다.

김준수 티몬 최고마케팅책임자(CMO)는 “1인 가구 500만 시대가 되면서 생활은 물론 공연, 여행 분야에서도 나홀로족을 겨냥한 아이템들이 증가하고 있다”면서 “티몬 역시 1인 가구가 선호하는 공간절약형 생활 상품은 물론 각종 공연과 여행 상품을 합리적인 가격에 판매하고 있다”고 전했다.

정현영 한경닷컴 기자 jh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