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국종 아주대 병원 중증외상센터장(외상외과 교수)은 7일 “어떤 이유에서든 환자가 병원에 도착해 1시간 이상 걸려 수술방에 올라간다는 것은 한마디로 우리가 중동보다 (의료 시스템이) 못 하다는 것”이라며 “다치면 30분 안에 수술방으로 가는 그런 나라에서 살기 위해 북한 병사가 귀순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교수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한국당 의원연구모임 ‘포용과 도전’(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 주관) 조찬 강연을 맡아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제가 부담스러울 것이다. 의료계나 공직사회나 ‘이국종이 없으면 조용할 텐데, 밤에 헬기 안 띄워도 될 텐데…’(라고 생각하겠지만) 저는 그렇게 배우지 않았다”라고 했다.

이 교수는 이날 그동안 공개되지 않았던 석 선장의 수술 사진도 공개하며 자신에게 쏟아졌던 비판을 맞받아쳤다. 그는 “당시 아주대 같은 ‘지잡대’ 병원에서 별것도 아닌 환자를 데려다 쇼를 한다고 의료계에서 뒷이야기가 아주 심했다”며 “그런데 이 상태가 별 것이 아닌 것으로 보이느냐”고 반문했다.

이 교수는 내년도 정부 예산안 심사 과정에서 국회 심의를 거쳐 권역외상센터 관련 예산이 53%가량 증액된 데 대해서도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그는 “정치권과 언론에서 예산을 만들어줘 굉장히 감사한 마음을 갖고 있다”면서도 “예산이 저 같은 말단 노동자들에게까지는 안 내려온다”고 말했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