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김나영이 한 여름 20일이 넘게 씻지 못한 사연을 공개한다.

오늘(7일) 방송되는 패션앤(FashionN) '마마랜드'에서 방송인 김나영이 배우 김성은, 모델 이현이와 헤어 관리와 관련된 토크를 펼친다.

이현이는 "주말에 머리를 감지 않고 놔둔 적이 있다:며 그 동안 잘 못 알고 있었던 헤어 관리법에 대해 고백했다.

이에 김나영은 "삼칠일 넘게(22일) 안 씻은 적 있다"며 "'아기는 엄마의 냄새를 좋아한다'는 한의사의 말을 듣고 한 행동"이라고 밝혔다.

이현이는 "신우 더울 때 낳지 않았냐"고 물었고 김나영은 "6월 25일 폭염일 때 낳았다"고 말해 스튜디오를 경악에 빠트렸다.

이날 방송에서 김나영은 자신의 집 냉장고를 셀프 카메라에 담았다. 그는 겉보기에는 깔끔하게 정리되어있는 냉장고에 기세 등등한 모습을 보였지만 유통기한 지난 음식들이 쏟아져 당황한 표정을 숨기지 못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