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성은이 셋째를 가지기 위한 불타는 의지를 보였다.

오늘(7일) 방송되는 패션앤(FashionN) '마마랜드'에서 김성은이 둘째 육아와 잦은 스케줄로 인해 악화된 건강을 관리하기 위해 한의원을 찾는 모습이 그려진다.

그는 출산 후 100일 만에 복귀했을 뿐만 아니라 셋째 임신 계획이 있어 더욱더 몸 관리가 필요한 상황.

김성은은 맥을 짚어 본 한의사가 "기력이 많이 손상되어 있어 셋째 낳기는 아직 이르다"는 진단을 듣고 충격에 빠졌고, 결국 무서워하던 침까지 맞으며 셋째 임신에 의지를 보였다.
진료를 받은 후 한의사에게 추천 받은 한약재를 구입하러 나선 김성은은 약재상에서 남자들에게 좋다는 야관문을 발견, 이를 충동구매 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또 김성은은 직접 끓인 야관문 차를 스튜디오에 가져와 김나영과 이현이에게 선물했다. 남편들을 위해 준비한 선물이었지만 김나영과 이현이는 앉은자리에서 야관문 차를 반 넘게 마셔 김성은을 당황케 했다는 후문.

김나영, 이현이, 김성은의 트렌디한 일상을 볼 수 있는 '마마랜드'는 오늘(7일) 밤 9시 패션앤(FashionN)에서 방송된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