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일리 유엔주재 미국 대사
니키 헤일리 유엔 주재 미국대사가 6일(현지시간) 북한 도발에 따른 한반도 긴장 고조로 미국 선수단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 여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open question)”고 말했다.

헤일리 대사는 이날 미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미국 선수들의 평창올림픽 참가가 기정사실이냐는 질문에 미정이라며 “아직 (올림픽 참가에 대해) 들은 것이 없지만 우리가 어떻게 미국인을 보호할지에 관한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북한 상황이 날마다 바뀐다”며 “선수 보호를 위해 최선의 방법을 찾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헤일리 대사는 평창올림픽에 대해 “우리가 할 일은 그들의 안전을 확보하고 그들이 주변에서 일어나는 일을 모두 알도록 가능한 모든 예방조치를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미국 올림픽위원회(USOC)는 미국 선수들이 평창올림픽에 참가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추가영 기자 gych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