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만진 지음
소설가 정만진이 지난 5년간 전국 490여 곳의 임진왜란 유적지를 찾아 발굴한 자료로 엮은 10권짜리 유적 답사기다. 책은 부산·김해, 남해안, 동해안, 대구, 경북, 경남, 충북, 충남, 전라도, 수도권 편 등으로 구성됐다. 저자는 자료와 문헌에 의존하는 대신 직접 현장에서 발로 뛰어 눈으로 확인한 것을 책에 실었다. 덕분에 기존의 문화유산 답사기에 비해 화려한 지식이나 거창한 담론은 없다. 독자를 가르치려는 문체도 찾아볼 수 없다. 보통 사람의 눈으로 재현해 낸 420년 전 전쟁의 현장을 느낄 수 있다. (국토, 3112쪽, 17만5000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