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크린 야구 브랜드 ‘다함께야구왕’을 운영하는 (주)스크린야구왕(대표 이석식)이 (사)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를 공식 후원한다고 7일 밝혔다.

양측은 이번 계약으로 국내 야구 발전과 올바른 스크린 야구 문화 정착을 위해 다양한 분야에서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스크린야구왕이 2016년 7월 선보인 다함께야구왕은 100% 자체 기술력으로 만든 국산 스크린 야구 브랜드다. 18개 구종 구현이 가능한 피칭 머신, 초고속 카메라 센서 등 다년간 축적된 기술력을 통해 더욱 실감나는 야구를 체험할 수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최근 전국 매장 80호점을 돌파했다.

다함께야구왕은 지난달 27일부터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전국 스크린 야구 대회도 열고 있다. 예선을 통과한 10개 팀은 현역 프로야구 선수들과 한 팀으로 내년 1월6일 플레이오프 결승전에 참가할 수 있다.

이관우 기자 leebro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