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외교부는 한반도에서 전쟁이 일어나면 누구도 이득을 보지 못하며 일반 민중이 재앙을 입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7일 정례 브리핑에서 북한 외무성 대변인이 한반도 전쟁을 기정사실로 했다는 보도와 관련해 중국의 평론을 요구받자 이러한 입장을 표명했다.

겅 대변인은 "현재 한반도 정세가 민감하고 복잡하며 모든 유관국이 자제를 유지하고 한반도 정세 완화를 촉진해야 하며 상호 자극을 삼가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만약 전쟁이 일어나면 이는 어느 한쪽의 이익에도 부합하지 않는다"면서 "결국 재앙은 일반 민중이 입게 된다"고 우려했다.

이에 앞서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지난 6일 조선중앙통신 기자와의 문답에서 "조선반도에 언제 전쟁이 터질지 모를 일촉즉발의 초긴장 상태가 조성되고 있는 속에 미국 고위정객들의 입에서 연달아 터져 나오는 전쟁 폭언으로 말미암아 조선반도에서의 전쟁은 기정사실로 되고 이제 남은 것은 언제 전쟁이 터지는가 하는 시점상 문제"라고 위협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