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산안 부실합의' 책임 물으며 한국당과 보수 차별화
국민의당 통합파에 활로 제공 분석도…"조만간 공식 발표"

바른정당이 연일 자유한국당에 맹비난을 퍼붓고 있다.

유승민 대표까지 직접 나서 한국당을 원색적으로 비난하고 있다.

유 대표는 6일 법인세법 개정안 표결에 불참한 한국당을 '바보'라고 비꼰 데 이어 7일에는 "한국당이 예산안을 좌파예산이라고 헐뜯는 것은 자가당착"이라고 일갈했다.

한동안 한국당 공격을 자제해 온 대변인들도 가세했다.

유의동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불량 합의만 남발한 좌충우돌 제1야당"이라고 직격탄을 날린 데 이어 한국당 홍준표 대표를 겨냥해 "강직했던 모래시계는 사라지고 빨간 넥타이의 '앵그리 버드'만 남았다"고 깎아내렸다.

권성주 신임 대변인 역시 논평을 통해 홍 대표에게 "보수의 이름을 더럽히지 말고 자숙하라"면서 "홍 대표야말로 보수대통합의 최대 걸림돌"이라고 쏘아붙였다.

바른정당이 이처럼 연일 예산안을 고리로 한국당을 맹공격하는 것은 뿌리가 같은 보수정당으로서 차별화를 꾀하려는 전략으로 보인다.

한국당이 '문제 많은' 예산안에 덜컥 합의해 주는 바람에 정부·여당을 제대로 견제하지 못하게 된 만큼 그에 따른 책임을 져야 한다는 것이 바른정당의 주장이다.

바른정당은 교섭단체 지위를 상실하면서 이번 예산안 협상에 참여하지 못했다.

일각에서는 바른정당 지도부가 '한국당은 더는 통합논의의 파트너가 될 수 없다'는 분명한 시그널을 국민의당에 보내는 측면도 있다는 해석을 내놓고 있다.
현재 국민의당 내 통합 반대파인 호남 중진들은 안철수 대표가 바른정당과 통합한 뒤 최종적으로 한국당과 합치려고 한다는 의구심을 품고 있다.

이와 관련해 하태경 최고위원은 최근 언론 인터뷰에서 "(한국당과의) 보수 대통합은 없다는 당의 공식적인 발표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이는 바른정당과의 연대·통합 논의로 인한 내홍을 좀처럼 수습하지 못하는 국민의당 통합파에 명분을 제공해 활로를 열어주기 위한 것이라는 분석에 힘이 실린다.

실제로 바른정당과의 통합론에 반대하는 국민의당 일부 의원들은 안철수 대표가 종내에는 한국당과의 통합도 불사할 것이라며 우려하고 있다.

바른정당의 한 의원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의원들은 사실상 한국당과의 통합은 어렵지 않겠느냐는 생각을 공유한 상황"이라며 "조만간 적절한 시점에 한 번 더 이런 뜻을 모아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