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은 7일 문무일 검찰총장의 '연내 적폐청산 수사 마무리' 발언에 대해 청와대가 "물리적으로 불가능하다"고 일축한 것을 두고 '문무일 패싱(건너뛰기)'라며 비난했다.

한국당 정용기 원내수석대변인은 이날 서면논평을 통해 "서초동 검찰청 주변에는 청와대가 문무일 총장을 '패싱'하고 하명수사를 제대로 받드는 윤석열 지검장과 직거래한다는 설이 파다하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정 원내수석대변인은 집권여당인 민주당도 청와대와 마찬가지로 공개적으로 문무일 총장의 발언을 반박하면서 '문무일 흔들기'에 나섰다고 규정했다.
그는 "서울중앙지검은 '시한을 정해놓고 수사하기는 어렵다'며 문 총장과 반대되는 입장을 밝혔다.

서울 시내 각 지검도 민생사건은 미뤄놓고 '보복수사'에만 공을 다투고 있다"며 "이는 검찰 지휘 체계상 납득하기 힘든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정 원내수석대변인은 "민생사건 수사에 주력하겠다는 검찰총장은 패싱하고, 청와대 하명수사에 올인하는 정치검사들만 설치게 하겠다는 것인가"라고 반문하면서 "검찰은 정권의 하명에 따르는 것이 맞는지, 민생을 챙기고 약자의 눈물을 닦는 것이 맞는지 성찰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