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는 7일 문재인 대통령이 최재형 사법연수원장을 감사원장 후보자로 지명한 것과 관련해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김현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최 후보자는 그동안 소신에 따른 판결과 사회적 약자와 소수자의 권익 보호, 국민의 기본권 보장에 노력해 온 법관"이라며 "국민이 맡겨준 책무를 원만하고 성실하게 수행할 적임자"라고 환영의 뜻을 밝혔다.

김 대변인은 이어 "인사청문회를 통해 최 후보자의 도덕성과 정책검증을 국민과 함께 차분하고 내실 있게 진행해 나가겠다"라고 덧붙였다.
반면 자유한국당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대통령의 최초 공약이었던 5대 배제 원칙이나, 청와대가 최근 발표한 7대 배제 원칙에 따라 결격 사유가 없는지 철저히 검증하겠다"며 "감사원의 정치적 중립을 지켜낼 수 있을지 점검하겠다"고 밝혔다.

국민의당 김철근 대변인도 "과거 정권에서는 권력의 입맛에 따라 감사가 이뤄지는 잘못된 관행이 있었다"며 "감사원의 투명성과 공정성을 강화할 수 있는 적임자인지 살펴보겠다"고 강조했다.

바른정당 유의동 수석대변인 역시 "이번 인사는 청와대 인사검증 7대 원칙 발표를 평가할 시금석"이라며 "최 후보자는 성실하게 청문회에 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