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사원 독립과 정치적 중립성 지켜낼지도 집중 검증"

자유한국당은 7일 문재인 대통령이 최재형 사법연수원장을 감사원장 후보자로 지명한 데 대해 병역면탈과 탈세, 부동산 투기 등 이른바 고위공직자 7대 배제 원칙에 따라 자질과 능력을 검증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구두논평을 내고 "한국당은 최 후보자가 청와대가 새롭게 발표한 고위공직자 7대 배제 원칙에 결격 사유가 없는지 뿐만 아니라, 대통령의 최초 공약이었던 5대 배제 원칙의 위반 여부도 철저히 검증하겠다"고 말했다.

장 수석대변인은 "특히 감사원을 권력으로부터 독립시킬 수 있는 적임자인지 정치적 중립을 지켜낼 수 있는 인물인지에 대해 집중적으로 검증하겠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